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며느리가 미운 이유

느낌 | 2019.07.15 17:03 | 조회 103
60, 70대의 연령으로 구성된 집단상담을 하던 중이었습니다.
별칭을 지어보자 하니 한참을 망설이던 그녀가
자신은 사람들이 맏이같다고 많이들 말하니 '맏이'라고 짓겠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시작된 그녀의 이야기는 이렇습니다.

​사실 그녀는 8남매중에 막내로 태어났습니다.
보통 막내들은 집안의 귀여움을 독차지하기 마련이지만
그녀는 그렇지가 못했습니다.

그녀는 초등학교때부터 밭으로 들로 일하러 나간
부모님들이 들어오시기 전에 집안일과 밥을 지어 놓아야 했습니다.
오빠가 결혼을 해서 조카가 태어났을때는 학교에서 돌아오자마자
조카를 돌봐야했습니다.

장남에게 시집을 가 시동생들과 함께 살았고,
임신을 한 중에도 집안일들을 쉼없이 해야했습니다.
친구들과 소풍을 가는 길에도 그녀는 늘 먹거리들을 챙겨갔습니다.
누군가를 돕고, 궂은 일들을 해오던 것이 이제는 몸에 베어
어딜가나 맏이 역할을 합니다.

​그녀는 막내면서 막내로 귀여움을 받은 적이 없다고 말합니다.
그룹의 멤버들은 그녀에게 '막둥이'라고 붙여줍니다.
이 시간만이라도 막둥이로 있어보라구요.

​​그렇게 해서 붙여진 이름 막둥이에게는 막달인 며느리가 있습니다.
며느리를 보며 그녀는 묘한 마음이 일어납니다.
자신은 배불러서도 한 겨울 차가운 물에 시동생들 빨래를 해댔어야 했는데,
며느리는 아들을 포함하여 모두가 공주대접을 해줍니다.
그런 생각을 하면 안되지만 같은 여자로서
'쟤는 무슨 복이 있어서 온통 사랑을 받고 나는 뭘 잘못했다고
이제껏 고생인가'하는 미운 마음이 든다고 말합니다.

​풀어내지 못한 한과 수용된 적이 없는 그녀의 서러움에
예쁜 꽃을 선물하고 싶습니다.
우리네 어머니들의 한과 서러움은 누가 알아주나 싶어서 말입니다.
그 한과 서러움이 며느리에게 꽂히는 현실의 다반사는 안타깝지만
이날은 시어머니의 마음이 있는그대로 헤아려집니다.







#고부갈등
#평촌심리상담
#안양심리상담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40개(1/7페이지)
일상과 치료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40 청소년심리상담 - 슬픔은 지하 2층, 화는 지하 5층 사진 첨부파일 느낌 28 2019.09.19 16:49
>> 모바일 며느리가 미운 이유 사진 첨부파일 느낌 104 2019.07.15 17:03
138 모바일 나는 내성적입니다! 사진 첨부파일 느낌 176 2019.05.09 09:58
137 모바일 초등학교 집단상담 : 아픔을 대하는 태도 사진 첨부파일 느낌 176 2019.04.19 19:29
136 일상과 치료 : "700미터에서 우회전" 느낌 154 2019.03.15 15:34
135 청소년마음학교 참가자후기 : 어딘가 모자란 남은 한 조각을 사진 첨부파일 느낌 168 2019.02.08 19:50
134 청소년마음학교 후기 : "우리는 어떤 관계를 경험하며 살아가고 있는가?" 사진 첨부파일 느낌 148 2019.02.08 16:29
133 평촌 부모상담 - "자기를 잘 알아야 자녀가 행복하다!" 사진 느낌 139 2019.01.25 11:43
132 대학생 그룹을 마치고. "관계의 부족함은 다시 새로운 관계를 경험하며" 사진 첨부파일 느낌 132 2018.12.14 13:50
131 성인자존감집단상담(5회기), 행복한 순간들 사진 첨부파일 느낌 216 2018.12.14 13:49
130 청소년상담, "어린 게 아니라 힘든 거예요!" 사진 첨부파일 느낌 123 2018.12.14 13:48
129 [성인심리상담] 사랑이 답이다! 느낌 117 2018.11.30 13:23
128 [성인심리상담] 사랑이 답이다! 느낌 113 2018.11.30 13:23
127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사진 느낌 178 2018.11.23 14:40
126 평촌청소년심리상담, 청소년집단상담, "내 이름으로 불러주세요!" 느낌 120 2018.11.16 16:26
125 평촌청소년심리상담, 학교따돌림을 겪는 청소년, "그래도 괜찮은 나(Alt 사진 느낌 121 2018.11.16 16:26
124 내성적인 청소년마음학교, '쟤는 나를 알아!' 사진 첨부파일 느낌 87 2018.11.16 16:25
123 정말 원하는 것 - 가해와 피해를 넘어서 느낌 127 2018.11.02 11:53
122 성인소그룹 - 쓰담쓰담 어리광 느낌 125 2018.11.02 11:52
121 치유적 책읽기 - 나를 이해할 수 있었다! 느낌 119 2018.11.02 11:51